홍보센터

2021년 여름호 다른 글 보기
  • 기고문
  • 현장에 가다
  • 세 개의 단어
[현장에 가다]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展 2021년 여름호
사진

1930~50년대 문학과 미술의 밀월 관계를 집중 조명한 대규모 기획전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가 지난 2월 4일부터 5월 30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월간 「현대문학」은 이 전시에서 미술 작품을 담아낸 표지를 모은 설치 작품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예술가들의 관계망 속에서 피어난 근대기 예술

1930년대부터 1950년대는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까지 우리 민족에게 암흑의 시기로 기억됩니다. 하지만 이때는 서양의 새로운 문화가 급속히 유입되며 커다란 충격과 변화를 몰고 와 전통사회와 현대사회를 잇는 변혁의 시기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은 젊은 예술가들에게 새로운 자극을 줬고, 예술가들은 다양한 실험적 시도를 통해 자신만의 예술 세계를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정지용, 이상, 김기림, 김광균 같은 시인들과 이태준, 박태원 같은 소설가, 그리고 구본웅, 김용준, 최재덕, 이중섭, 김환기 같은 화가들이 이 시기에 활동을 시작한 대표적인 예술가죠. 누구보다 섬세하고 예민하게 시대적 삶을 통찰한 이들은 개인적인 활동뿐만 아니라 학교와 신문사를 중심으로 형성한 연대감을 기반으로 경성의 곳곳에 모여 예술의 가치를 논했습니다.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는 1930~50년대 미술인과 문학인들이 새로운 예술 세계를 꿈꾸며 형성한 관계망과 이를 통해 만들어진 소중한 자산을 발굴해 소개하는 특별전입니다. ‘전위와 융합’, ‘지상(紙上)의 미술관’, ‘이인행각(二人行脚)’, ‘화가의 글·그림’을 주제로 나뉜 4개의 전시공간에는 총 140여 점의 작품과 200여 점의 서지 자료, 각종 시각 자료 300여 점이 소개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미술과 문학이 어떤 방식으로 서로 교감하고, 이것이 당대의 문화예술을 얼마나 풍요롭게 만들었는지를 보여줍니다.

사진

예술인의 아지트에서 펼쳐진 ‘전위와 융합’

1933년, 모던보이 이상이 종로에 열었던 다방 ‘제비’를 배경으로 구성된 제1전시실에서 시간 여행은 시작되었습니다. 야수파 풍으로 그려진 구본웅의 작품이 벽에 걸려 있던 다방 ‘제비’는 보잘것없는 공간이었지만, 이 시대 미술인과 문학인들이 모여 예술에 대해 논쟁을 벌이고, 새로운 시대정신을 공유하던 아지트였습니다. 이상, 박태원, 김기림을 비롯한 문인들과 구본웅, 황술조, 길진섭, 김환기 등의 화가들은 이곳에 모여 야수파와 초현실주의, 추상에 이르는 최신 양식 그리고 문학과 음악과 영화 등 서양 문물이 전하는 충격을 공유하며 독특한 자신들의 세계관을 구축하기 시작했죠.
레트로한 감성과 미샤 엘만의 협주곡 그리고 다방에 모인 예술가들의 흑백사진으로 채워진 전시실에는 당시 활동했던 예술가들의 관계망 그리고 실험적 시도와 도전으로 태어난 글과 삽화 등이 가득해 보고 듣고 읽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사진

인쇄 미술에서의 교유, ‘지상(紙上)의 미술관’

이 시기 문학인과 미술인의 글과 그림이 가장 활발하게어우러진 곳은 신문 소설과 출판물이었습니다. 제2전시실에서는 문인과 미술인의 교유 마당이었던 신문사와 출판사에 주목하고, 1920~1940년대를 중심으로 한 ‘인쇄 미술’을 소개했습니다.
3.1 운동 이후 민간 신문사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는데요, 삽화가 어우러진 신문 소설이 큰 인기를 얻으며 발행 부수를 좌우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이에 각 신문사는 인기 문인의 소설에 유명 미술인의 삽화를 넣어 독자의 호감을 사고자 했죠. 이러한 분위기를 담은 전시장은 마치 도서관 신문 진열대 느낌이 나도록 꾸며졌습니다. 고풍스러운 뱅커스 램프가 켜진 이곳에서 관람객은 당시 주목받았던 다양한 신문 소설이나 시화를 하나하나 넘기며 읽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

또 다른 공간에는 근대기의 아름다운 출판물들을 감상할 수 있었는데요, 윤동주도 필사했다는 백석의 시집 「사슴」부터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서정주의 「화사집」 등 현재도 널리 사랑받는 시집의 초판본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사진

각별한 문인과 화가, ‘이인행각(二人行脚)’

문학인과 미술인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가장 아름다운 글과 그림을 탄생시키곤 합니다. 제3전시실은 각별한 관계에 있는 문학인과 미술인을 선정해 그들이 나눈 이야기와 관련된 작품으로 채워졌습니다. 종교를 매개로 만난 정지용과 장발, 월간지 편집실에서 동료로 연을 맺은 시인 백석과 삽화가 정현웅, 신문사 사회부장과 신입기자로 만나 세계관을 공유한 이여성과 김기림, 일본 유학 중에 만나 예술관을 나눈 이태준과 김용준까지 수많은 문인과 화가들이 상호작용하며 이를 아름다운 작품에 담아냈습니다.

전시장에서는 개인의 관계성을 통해 연대되었던 작품을 소개했는데요, 이를 통해 작품을 보다 풍부한 시선으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이들의 예술적 유산을 이어받은 다음 세대 예술가들이 만들어낸 관계망을 통해 한국 근대기 문학의 탄생 배경을 짐작하게 했습니다. 이중섭이 그린 ‘시인 구상의 가족’, 김용준이 그린 ‘이태준 초상’, 백석의 시에 정현웅의 삽화를 매칭한 작품 등 예술계에서 끈끈한 교감을 나눈 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졌습니다.

다재다능한 6인을 만나는 ‘화가의 글·그림’

제4전시실에서는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 세계로 이름을 알린 화가 가운데 문장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던 예술가 6인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소박하고 진솔한 수필가로 유명한 근원 김용준, 문학을 공부하기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날 만큼 문학에 심취했다는 김환기, 다양한 여성의 삶을 담아낸 수필을 쓴 천경자를 비롯해 장욱진, 한묵, 박고석의 글과 그림을 함께 전시했습니다. 그림과 함께 작가의 숨결이 담긴 친필 문장을 읽어가다 보니 이들의 세계관을 더 깊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진
사진


사진

진정한 미술과 문학의 만남, ‘현대문학 표지 아트월’

전시의 매듭은 1955년 1월 발행한 창간호부터 1987년 7월호까지 발행된 표지를 모아 구성한 ‘현대문학 아트월’이었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문학 월간지 「현대문학」은 당시 가장 주목받는 화가의 작품을 표지로 장식했죠. 이 잡지들은 2021년 1월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구름재 박병순 서재)이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한 1,916권의 근현대 잡지 중 일부인데요, 제4전시실에서 만났던 작가들의 작품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김환기의 작품은 창간호부터 현대문학에 많이 등장했습니다. 발행 순대로 나열해 보면 화풍의 변천사가 느껴질 정도입니다. 이렇게 현대문학의 표지는 한국의 근현대미술사를 한눈에 돌아볼 수 있는 하나의 갤러리이자, 진정한 미술과 문학의 만남이었습니다.
격동의 시대 속에서도 새로운 예술의 꽃을 피워낸 미술인과 문학인. 이번 특별전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는 밤하늘의 별자리처럼 이어진 그들의 관계망 속에서 근대 문학의 토양을 입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었던 뜻깊은 전시로 기억될 것입니다.

사진
2021년 여름호 다른 글 보기
  • 기고문
  • 현장에 가다
  • 세 개의 단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