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미래엔, 선생님 10명 중 7명 ‘진심 어린 감사의 말’이 가장 큰 힘 2018.05.15미래엔

- 미래엔 교수 활동 지원 플랫폼 엠티처가입 선생님 402명 대상 스승의 날 설문조사 실시

- 선생님 10명 중 7,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학생 또는 학부모의 진심 어린 감사의 말을 들을 때로 꼽아

- 학생 교육에 집중할 수 있는 업무 환경과 선생님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가장 필요해



<사진=미래엔 제공>


스승의 날을 맞아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선생님 10명 중 7명이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학생 또는 학부모로부터 진심 어린 감사의 말을 들을 때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대표 김영진)은 교수 활동 지원 플랫폼 엠티처가입 초?중?고 선생님 4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선생님의 70%283명이 학생 또는 학부모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말을 들을 때가장 행복하다고 답했다. 이 설문에서 제자들이 은사로 생각하고 찾아와 줄 때가장 행복하다고 답한 선생님은 13% 였으며, 업무 및 지도능력을 인정받을 때(7%)’, ‘제자들이 높은 학업 성취도를 얻었을 때(5%)’ 순으로 답변했다.

 

반면 선생님이 되고 나서 가장 힘들 때는 교사를 신뢰하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를 마주할 때(35%)’, ‘수업 외 집무에 스트레스 받을 때(29%)’라는 답변이 높게 나타났다. 현실적인 업무 스트레스 보다 교사에 대한 사회적 불신이 선생님을 더 힘들게 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그 밖에 준비한 수업이 매끄럽게 진행되지 못할 때(17%)’, ‘학생이 학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자신감을 잃었을 때(11%)’라는 의견이 3, 4위를 차지했다. ‘제자들의 학습 성취도가 잘 나오지 않을 때(1%)’를 선택한 교사는 4명 이었다.

 

선생님이 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로는 교육에 대한 자긍심31%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뒤이어 학창시절 존경하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고(24%)’가 두 번째로 많은 응답을 차지했으며, ‘일과 삶의 균형을 실현할 수 있을 것 같아서(18%)’, ‘평소 아이들을 좋아해서(13%)’안정적 수입과 사회적 지위 때문에(7%)’ 순으로 답변하며 다양한 의견 분포가 나타났다.

 

현재 선생님들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수업 및 교수 준비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40%)’선생님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 형성(29%)’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앞서 가장 힘든 순간을 묻는 질문에 교사를 신뢰하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를 마주할 때(35%)’, ‘수업 외 집무에 스트레스 받을 때(29%)’를 답한 것과 상응하는 답변으로, 학생 교육에 집중할 수 있는 업무 환경과 선생님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선생님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임을 알 수 있다. 이어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공교육 신뢰(15%)’, ‘학생들과의 유대감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13%)’ 가 필요한 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를 실시한 미래엔 관계자는 설문조사를 통해 결국에는 진실된 감사의 말 한 마디가 선생님의 가장 큰 힘이자, 기쁨임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과 학생, 학부모가 서로를 이해하고 더욱 가까워 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위로